와이랩, 벤처캐피탈 3개사로부터 40억 규모 투자 유치… 누적 투자액 70억

2017. 02. 01.

플래텀
손요한 기자

웹툰 제작사 와이랩이 지난달 네시삼십삼분의 전략적 투자 유치에 이어 캡스톤파트너스, 키움증권 등으로부터 40억원의 투자 유치를 했다. VIK로부터 30억원을 투자 받은 지 1년만이다.

(중략)

와이랩은 매체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자사가 연이어 투자에 성공하고 있는 것은 바로 IP가 중요해지고 있는 시대에 정통적인 VC 업계들도 IP의 사업적 잠재력에 가치를 인정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와이랩은 설립 후 줄곧 고도화시킨 프로듀싱 시스템으로 안정적인 히트작들을 배출하고 있는데, 이 제작 시스템이 VC들의 투자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후략)

기사 보러가기 http://platum.kr/archives/75444